‘조현아 연합군’ 재반격…‘전문경영인’ 카드 내놔

“한진그룹 회장에 전문경영인 앉히자”…조원태 견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연합이 다음 달 25일로 예정된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의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사회 의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4명(기타 비상무이사 1명 포함)과 사외이사 4명 후보 제안을 한진칼에 제출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강성부 KCGI 대표,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유은정 기자] 다음달 25일 열리는 한진칼의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 연합이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포함한 이사진 후보 8명을 내놓았다.

 

앞서 지난 6일과 7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과 한진칼 이사회를 소집해 호텔∙레저 부문 구조 개편을 포함한 재무구조 개선안과 지배구조 투명화 방안을 발표한 데에 대한 재반격인 셈이다. 

 

3자 연합이 이날 공개한 주주제안을 통해 제시한 이사진 후보는 총 8명이다. 

 

이 중 사내이사로는 SK 부회장과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등을 역임한 김신배 현 포스코 이사회 의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동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기타 비상무이사) 등 4명이 이름을 올렸다.

 

사외이사 후보 4명에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을 제시했다. 

 

현재 한진칼 등기이사는 다음달 임기가 만료되는 조 회장, 고(故) 조양호 회장의 오른팔로 불린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사장) 등 사내이사 2명과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돼 있다. 원래 한진칼 사내이사는 조양호 회장까지 3명이었지만 지난해 4월 갑작스러운 별세로 현재 공석인 상태다. 

 

한진칼의 경우 이사 수의 상한이 정해져 있지 않다. 3자 연합은 이러한 한진칼 정관의 빈틈을 노리고 새로운 이사 8명을 대거 후보로 제안해 추후 이사회를 장악하는 방안을 계산한 것으로 예상된다.

 

3자 연합은 한진칼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내면 이를 부결시키고, 남은 이사 4명(사내이사 1명, 사외이사 3명)에 3자 연합이 제안한 새 이사 8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된 새로운 이사회를 꾸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을 가결하는 데 총력을 다하고 최소 3명 이상의 신규 이사 후보를 선임하는 방안을 강구할 전망이다. 

 

viayou@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