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금융 사이버공격은 큰 위협…국제 공조시스템 반드시 구축해야"

데이비드 립튼 IMF수석부총재, 4가지 대응방안 제시

국제통화기금(IMF)이 금융시스템에 대한 사이버공격을 막기 위해 국제공조시스템 구축을 강조하고 나섰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임정빈 선임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전 세계 금융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이 급증하고 있어 국가차원에서 전 세계적인 공조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연초부터 강조하고 나섰다.

 

데이비드 립튼 IMF 수석부총재는 13일(현지시간) 금융 디지털화로 인해 전 세계 돈이 예전에 비해 훨씬 빠르게 이동하는 가운데 사이버범죄도 국경을 넘어 협업시스템을 갖추는 등 대형화하고 있다며 각국이 국내외에서 유기적인 협력시스템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립튼 수석부총재는 그 예로 지난해 3월 '타이엑스 작전'으로 전세계 100개 이상의 금융기관에 대한 악성코드 공격을 시도한 갱단을 체포한 사례을 들었다.

 

여기에는 유로폴과 FBI, 스페인의 사이버경찰, 루마니아, 몰도바, 벨로루시, 대만 당국을 포함해 민간보안업체까지 포함한 협업체제가 작동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제 금융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전 세계 금융기관의 3분의 2 이상이 사이버공격이 급증하는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영국에서만 해도 최근 수년간 보안침해가 약 500% 증가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이 같은 사이버공격으로 인해 금융데이터와 각 개인 정보가 손상되거나 유출됨으로써 금융시스템이 크게 훼손될 위험에 처하고 있다는 것이다.

 

립튼 수석부총재는 국제사회가 이 같은 사이버 금융범죄를 막기 위해 네 가지 차원에서 노력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로는 국제적인 사이버 금융범죄로 인한 리스크를 잘 파악하기 위해 더 많은 데이터의 공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두 번째로는 사이버보안에 위험을 알려주는 정보나 사건보고, 시스템복구, 대응 등에 대한 모범사례를 공유할 수 있도록 협업해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세 번째로는 사이버범죄에 대한 국제적인 공조에서 일관성을 높이기 위해 국가마다 다른 규정과 용어를 표준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네 번째로는 금융시스템에 대한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국가차원의 위기 대응 프로토콜을 마련, 다른 나라들과도 협력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같은 시스템을 갖춰가기 위해 IMF는 주요 7개국(G7) 사이버전문가그룹을 포함한 국제기구와 바젤위원회 등과 함께 사이버보안의 협업을 전 세계적으로 확산해나갈 것이라는 청사진을 밝혔다.

 

립튼 수석부총재는 "특정 국가의 금융시스템이 사이버공격을 받았을 때는 당국자가 이와 관련 있는 다른 국가의 당국자들과 바로 연락을 취해 대응태세를 취할 수 있는 공조체제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jblim@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