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장애예술가 창작활동에 5000만원 후원

사진=효성

[세계파이낸스=주형연 기자] 효성은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기획전시 '무무'의 개막 오프닝에서 후원금 5000만원을 전달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문화예술지원활동의 일환으로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 스튜디오 입주작가들의 작품 창작 지원비와 전시비용을 후원한 것이다.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서울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국내 유일의 시각예술분야 장애 예술가 창작공간이다. 매년 입주공모를 통해 시각예술분야 장애예술가 12명을 선발해 스튜디오 내 입주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20여명의 실력 있는 장애예술가를 발굴해왔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배리어프리' 전시 환경을 주제로 한 기획전이다. 배리어프리는 장애인이나 고령자가 피치 못할 제약 때문에 예술 작품을 감상하지 못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온 대책이다.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 12명의 회화, 사진, 설치미술, 공예품 등 약 70여 작품으로 구성되며 16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선보일 예정이다. 

 

후원금은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예술가 12명의 작품 재료구입과 전시비용 등에 쓰인다. 효성은 2018년부터 후원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기획전시 '흐르는 흐름'을 통해 작품이 전시되기도 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