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 역대 최다…중저가 전·월세 비중↑

 

서울시내 한 공인중개사무소에 붙은 전·월세 매물 안내문. 뉴시스

[세계비즈=송정은 기자] 지난해와 비교해 전·월세 아파트 거래 시장에서 중저가 거래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19일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는 총 11만6014건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세 실거래가격을 발표한 2011년 이후 최고 거래량이다.

 

특히 월세 거래 증가세가 돋보인다. 월세거래는 지난 2017년 하반기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작년 하반기부터 4만 건 이상의 거래량을 나타냈다. 

 

올 상반기 서울 전세가격대별 거래량 비중은 ▲6억원 초과 거래가 30.9% ▲4억원 초과~6억원 이하 거래가 29.5% ▲2억원 초과~4억원 이하 거래가 29.3% ▲2억원 이하 거래가 10.3% 순으로 나타났다. 작년 하반기와 비교하면 6억원 초과 거래비중은 감소했으며, 중저가대인 2억원 초과~6억원 이하 거래비중이 늘었다.

 

이어 하반기에 들어선 9월 현재 6억원 초과 거래비중은 28.7%로 연이어 줄어든 반면, 2억원 이하 거래는 13.1%로 소폭 증가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2020년 하반기 6억원 초과 거래비중이 증가한 이후 가격대별 거래비중 구성은 크게 바뀌지는 않았다”며 “다만 최근 금리 인상으로 대출부담이 늘어날 수 있는 만큼 고가 전세거래도 다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서울지역 월세 환산보증금의 가격대별 거래비중은 2022년 상반기 ▲6억원 초과 29.3% ▲2억원 초과~4억원 이하 25.4% ▲2억원 이하 25.3% ▲4억원 초과~6억원 이하 19.9% 순이었다.

 

전세 거래처럼 2021년 하반기에 비해 6억원 초과 거래비중이 감소(31.0% → 29.3%)하고 2억원 초과~6억원 이하 중저가 거래비중이 늘어났다(39.4% → 45.3%). 올 하반기에는 2억원 이하 거래가 28.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6억원 초과 거래는 28.7%로 소폭 줄었다. 월세 거래에서도 고가 임대차거래는 줄어드는 모양새다.

 

올 상반기 서울 지역 월세 가격대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50만원∼100만원 대 비중이 가장 높았다. 가격대별로 중저가 매물 ▲50만원 이하 37.4% ▲50만원 초과~100만원 이하 30.9% ▲100만원 초과~200만원 이하 21.7% ▲200만원 초과~300만원 이하 5.8% ▲300만원 초과 4.2% 순이다.

 

올 하반기에는 50만원 이하 거래가 42.1%로 크게 늘고 다른 가격대는 조금씩 줄어들었다. 전세 세입자 중 전세보증금 상승분을 월세로 전환해 거래하는 사례도 포함되어 월세 가격이 다소 하향 조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함영진 랩장은 “올해 8월 이후 갱신권이 만료되는 세입자들로 인해 매물 부족으로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풍부한 신규입주물량과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해 가격이 크게 오르지 않았다“며 “오히려 전세가격 하락이나 금융비용 부담 등으로 기존 계약갱신 사례도 늘면서 중저가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출을 이용해 거래가격을 추가로 부담하기보다는 금융비용을 줄일 수 있거나 가계 내 수용가능한 가격범위 내 거래를 선택하기 때문”이라며 “금리인상 기조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큰 만큼 전·월세 가격의 하향 안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johnnysong@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