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팔도에 이어 오뚜기 라면도 오른다…평균 11% 인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오뚜기가 내달 10일부터 라면 제품의 가격을 평균 11.0% 올린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 판매가 기준으로 진라면은 620원에서 716원으로, 진비빔면은 970원에서 1070원으로 각각 오른다. 

 

또 진짬뽕은 1495원에서 1620원으로, 컵누들은 1280원에서 1380원으로 인상된다. 오뚜기가 라면제품 가격을 올리는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1년 2개월만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원재료 가격 상승에 고환율이 지속되는 등 제반 비용 급증으로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농심과 팔도도 약 1년만에 주요 제품의 가격을 올린 바 있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