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와 회동

[김진희 기자] 미국 출장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앞서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경영진과 만난 데 이어 이번엔 구글 경영진과 회동했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현지시간으로 22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구글 CEO를 만났다. 두 사람은 차세대 소프트웨어, 사물인터넷(ICT) 혁신 분야의 공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동으로 삼성전자가 선언한 ‘시스템 반도체 비전 2030’의 연장선에서 양사의 협력이 더욱 공고히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선 2019년 삼성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시장 1위 달성을 위해 투자 규모를 171조원으로 확대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청사진을 발표한 바 있다.

 

구글은 삼성전자와 함께 ‘안드로이드 동맹’으로, 특히 구글이 올 연말 생산 예정인 스마트폰 ‘픽셀 시리즈 6’에 들어갈 AP의 생산을 현재 삼성전자가 맡게 될 공산이 크다. 아울러 시스템 반도체 및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자율주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사의 협업이 기대된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