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美 MS·아마존 연쇄회동…차세대 기술 협력 논의

왼쪽부터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김진희 기자] 미국을 방문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글로벌 IT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경영진과 연쇄 회동을 갖고 기술 협력 방안 등을 구상했다.

 

2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현지시간으로 20일 미국 워싱턴주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서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CEO)를 만났다. 

 

이날 만남에서 두 사람은 반도체와 모바일은 물론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메타버스 등 차세대 기술에 대한 협력 방안과 소프트웨어 생태계 확장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나델라 CEO가 방한했던 때 만나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와 관련한 양사의 전략을 공유하고 공조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7월에도 미국 아이다호주에서 열린 선밸리컨퍼런스에 나란히 참석했으며, 이후에도 전화·화상회의 등을 통해 수시로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아마존도 방문해 차세대 유망산업 전반에 대해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마존은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차세대 화질 기술인 ‘HDR10+’ 진영에 참가하고 있으며, 삼성 스마트TV에 AI ‘알렉사’를 제공하는 등 기술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