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누비는 첨단 로봇…공사효율·안전성↑

현대엔지니어링 ‘AI 바닥 미장로봇’, 삼성물산 ‘플로어 로봇’ 선봬
고위험 작업 대체, 공기 단축… 중대재해법 코앞, ‘안전관리’ 방점

‘AI 바닥 미장로봇’.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세계비즈=박정환 기자] 건설사들의 로봇 기술 연구개발, 도입이 한창이다.

 

스마트건설이 건설업계 화두가 된 가운데 작업 효율 향상과 안전성 제고, 미래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다수의 건설사들이 로봇 기술을 업그레이드하고 현장 내 로봇 사용 비중을 높이고 있다.

 

2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스마트건설 중에서도 건설사들이 가장 공을 들이고 있는 부문은 로봇이다. 최근 건설현장에선 첨단 로봇이 고위험 작업을 대체하기 시작하면서 안전사고 예방과 공기 단축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내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국토교통부가 주최한 ‘스마트건설 챌린지 2021’에서 로보틱스 부문과 스마트안전 부문에 2개의 로봇 기술을 출품해 입상했다. 최고기술상(국토교통부장관상)을 받은 ‘AI 바닥 미장로봇’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로보블럭시스템과 공동 개발한 기술로 기존에 사람이 직접 수행하던 콘크리트 바닥 미장작업을 로봇으로 대체한다.

 

기존 바닥 미장 장비보다 경량화해 활용성을 높이고, 전기모터를 도입해 소음이 적고 친환경적이다. 또 미장로봇엔 영상처리 기술을 접목해 자율주행과 동일 반복 작업이 가능해졌다. 이는 넓은 면적의 미장작업을 짧은 시간의 수행하는 효과를 나타낸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AI 바닥 미장로봇을 활용하면 스마트팩토리, 대형 물류창고, 공장형 건축물 등의 바닥 미장 불량을 방지하고 아파트 시공 현장에서는 견고한 바닥면 미장을 통해 층간소음도 저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컨워스가 공동 개발한 ‘Smart 안전감시단’은 미국 보스턴 다이나믹스(Boston Dynamics)의 사족보행 로봇인 스팟을 활용해 건설현장 위험 요소를 사전에 탐지하고, 완공된 시설물을 순찰하며 이상 신호를 파악하는 기술이다.

 

로봇 상단에 ▲3D스캐너 ▲360도 카메라 ▲온·습도센서 ▲산소농도·이산화탄소농도 센서 ▲실시간CCTV ▲먼지·분진 센서 ▲화재감지 센서 ▲소음센서 ▲음향 스피커 등 국내 최초로 9개의 스마트 장비를 통합한 센서 박스를 탑재했다.

‘엑세스 플로어 설치 로봇’. 삼성물산 건설부문 제공

삼성물산 건설부문도 로봇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근 삼성물산은 고위험 작업을 대신할 ‘액세스 플로어(Access Floor) 시공 로봇’을 상용화했다.

 

액세스 플로어는 이중바닥 시스템으로 하부 바닥에서 일정 높이만큼 공간을 두고 지지대를 설치한 뒤 상부 패널을 덮는 방식으로 작업이 이루어진다. 주로 반도체 공장이나 클린룸, 데이터센터의 전산실 등에 도입된다. 이번에 도입한 플로어 로봇은 스스로 움직이며 무게 10kg의 상부 패널을 설치한다.

 

엑세스 플로어는 현장에 따라 바닥으로부터 최대 6m 이상 높이에 시공을 하는 경우도 있어 작업자 추락 등의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존재했다. 하지만 플로어 로봇을 활용하면서 현장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감소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플로어 로봇은 현재 아산 디스플레이 현장에 도입해 운영 중이며, 11월 말 평택 반도체 현장에서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내년 1월부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시행 예정인 만큼 건설사들 간 안전관리를 위한 고위험 작업 대체 로봇의 연구개발 및 도입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