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가 온다는데…국내 OTT 판도 바뀔까

[김진희 기자] 월트디즈니 컴퍼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국내 출시를 공식화한 가운데, 기존 국내시장 OTT와의 점유율 경쟁이 뜨거울 전망이다. 콘텐츠 강자로 불리는 디즈니가 얼마나 많은 MAU(월간 활성 이용자 수)를 확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디즈니플러스가 오는 11월 12일부터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가격은 월 9900원, 연간 9만9000원으로 확정됐으며, 특히 국내에선 ‘스타’ 브랜드도 새롭게 제공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콘텐츠 강자 ‘디즈니’…가격 경쟁력도 우위?

 

 디즈니플러스의 가장 매력적인 강점은 막강한 브랜드 파워로 무장한 콘텐츠를 다양하게 제공한다는 점이다. 디즈니는 일명 ‘IP공룡’으로 불릴 정도로 화려한 IP(지적재산권) 브랜드 라인업을 갖췄다. 대표적으로 디즈니를 비롯해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이 있으며, 디즈니플러스 가입으로 해당 브랜드의 콘텐츠 시청이 가능하다. 

 

 또한 디즈니플러스는 이번 한국 론칭에서 ‘스타’ 브랜드도 함께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스타’ 브랜드는 성인·청소년·가족을 아우르는 폭넓은 시청자층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한다. 대표적으로 ABC와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영화와 TV프로그램들을 비롯해 독점으로 제공되는 오리지널 시리즈와 국내에서 제작되는 한국 콘텐츠도 ‘스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콘텐츠 강자답게 책정된 가격은 살짝 높다. 디즈니가 책정한 국내 디즈니플러스 이용료는 월 9900원, 연간 9만9000원이다. 현재 국내 OTT 점유율 1위로 통하는 넷플릭스의 가장 저렴한 요금인 ‘베이직’과 비교하면 월 단위 기준 400원 더 비싸다. 

 

 하지만 계정 공유에 따른 비용 분담을 고려하면 계산이 달라진다. 넷플릭스가 화질 및 동시 시청 수에 따라 요금제 등급을 나눴다면, 디즈니플러스는 단일 요금제로 구성됐다. 월 이용료 한 번으로 최대 4명 동시 시청이 가능하고, 개인 맞춤형 추천 콘텐츠가 제공되는 프로필은 최대 7개까지 설정 가능하다. 때문에 디즈니플러스 가격은 각각 4명, 7명이 분담할 경우 1인당 2475원, 1400원이라는 표현이 나오고 있다.

 

 다만, 가족 이외의 계정 공유는 공식적으로 권장되는 행위가 아니다. 넷플릭스는 이용 약관에 ‘넷플릭스 서비스와 이 서비스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개인적, 비상업적 용도로만 사용해야 하며, 가구 구성원이 아닌 개인과 공유해서는 안 된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국내 1위 ‘넷플릭스’와 경쟁 예고

 

 이번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상륙이 OTT업계에 미칠 파장은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OTT 시장은 ‘넷플릭스’가 40%의 점유율로 1위, SK텔레콤과 지상파 연합 ‘웨이브’와 ‘티빙’이 각각 21%, 14%로 뒤를 잇고 있다. 이외에도 KT의 ‘시즌’, 쿠팡의 ‘쿠팡플레이’ 등이 합세해 각축전이 한창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디즈니플러스는 IP파워와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국내 OTT 시장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디즈니는 자체 서비스 시작을 앞두고 넷플릭스에 마블 시리즈 등 자사 콘텐츠 공급을 중단했으며, 통신 3사가 운영하는 IPTV에서도 디즈니 관련 영화 서비스가 중단됐다.

 

 가장 유력한 경쟁사인 넷플릭스의 이용자 수도 예전 같지 않다.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국내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지난해 1~2월 400만명대에서 12월 816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올해 1월에는 895만명으로 정점을 찍었지만, 이후 꾸준히 감소세를 기록하며 6월 790만명에 그쳤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