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돌려막는 '다중 채무자'… 카드론 이용자 절반 이상

카드론 이용자 가운데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아 빚을 돌려막는 ‘다중 채무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카드론 회수율은 저조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평균 연 14%의 고금리인 카드 대출(카드론) 이용자 가운데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아 빚을 돌려막는 ‘다중 채무자’가 급증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카드론 잔액 및 연체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 기준 전체 카드론 이용자 260만3 541명 중 146만27명(56.1%)은 3개 이상 기관에서 카드론을 이용한 다중 채무자로 집계됐다.

 

문제는 카드론 다중 채무자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3개사 이상에서 카드론을 이용한 채무자는 2015년 189만5074명에서 2019년 258만3188명으로 36.3%가량 늘었다. 특히 올 상반기에만 146만26명의 다중 채무자가 카드론을 이용하면서 전년보다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 상반기 카드론 대출 잔액은 29조7892억원이다. 2015년 21조4042억원에서 꾸준히 증가해 4년 반 동안 약 39.2%가 늘었다. 이 중 1개사에서 카드론을 이용한 차주의 대출 잔액은 3조6 849억원(12.3%), 2개사에서 대출받은 차주의 잔액은 7조1379억원(23.9%), 3개사 이상은 18조9663억원(63.6%)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카드론 회수율은 11.8%이다.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8년 말(26.6%)보다도 낮은 수치이다. 다중 채무자로 인한 연체 위험은 더욱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전재수 의원은 "평균 14%의 고금리에도 당장 생계를 위해 카드론으로 버티는 다중 채무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카드사의 수익은 증가하고 있지만, 그 비중이 상당한 만큼 부실 위험 또한 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중 채무자의 부실이 카드사 간 연쇄 부실로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연체율 문제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