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사단체, “창업주 이상직·국토부, 이스타항공 정상화 책임져야”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지난 6월 29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비즈=박정환 기자]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의 인수·합병(M&A)이 무산 위기에 처한 가운데 타사 동료 조종사들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경영 정상화를 위해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이상직 의원은 지난달 29일 오후 강서구 본사 6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항공의 창업자로서 가족회의를 열어 제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연맹과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1일 성명을 내고 “이상직 의원의 기자회견문의 본질은 이 의원 일가가 인수 과정에서 빠지고 모든 책임을 상대방과 직원에게 떠넘기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스타항공 사태의 원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아닌 과거의 비정상 경영에서부터 비롯된다”며 “이 의원 일가는 경영에 참여한 적 없다고 주장하며 임금 체불 5개월 동안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다가 각종 의혹이 언론에 보도되자 마지못해 창업자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꼬리 자르기 정치쇼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창업 과정의 비정상적인 자금출처, 편법 증여 의혹, 자녀의 회사 임원 보직, 투명하지 않은 회계처리 등 모든 과정이 합법, 공정, 도의를 벗어난 전형적인 적폐 행위”이라고 지적했다.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에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종사 단체는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단체행동권을 제한하며 항공사를 관리해온 국토부는 국가기간산업과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한 이스타항공에 대해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며 “과거 타항공사의 경영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사례와 비교해 봐도 도저히 이해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의원과 국토부가 이스타항공 동료들의 체불임금 문제가 해결되고 원만한 기업 인수가 완료될 때까지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우리 민간항공조종사들은 동료들이 하루빨리 현업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2일 임금 체불과 관련해 서울남부고용노동지청에서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지난 4월과 6월 직원 300명의 체불임금 30억원에 대한 진정서를 냈으며, 조만간 직원 500여명의 체불 임금에 대한 추가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