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용인 '풍선효과'…아파트값 한 주새 2% 폭등

 

사진=연합뉴스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경기도 수원·용인 등 수도권 남부지역의 아파트 매매 가격이 한 주 만에 2% 넘게 급등하고 있다.

 

13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수원시 권선구의 아파트값이 2.54% 올랐고, 영통구 2.24%, 팔달구가 2.15% 오르는 등 수원 주요 지역의 아파트 매매 가격이 한 주 만에 2% 넘게 올라섰다. 

 

지난주 권선구가 1.23%, 팔달구가 0.96% 오른 것에 비해 상승폭이 2배 이상 커진 것이다. 지난주 수원시 장안구도 1.03% 오르며 상승폭을 키웠다. 

 

수원은 올해 초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인덕원선 신설 등 교통 호재로 갭투자 수요가 대거 몰리고 있다. 매물이 회수되고 호가도 올해 들어 1억∼2억원 가량 급등한 상태다. 

 

이와 함께 수원 팔달·장안 일대 재개발 사업까지 활기를 띠면서 투자수요가 몰리고 있다.

 

용인 수지구도 성복역 인근과 풍덕천 중심으로 1.05%, 기흥구는 광교 인근 영덕동과 서천동 위주로 0.68% 오르는 등 가파른 상승세다.

 

국토교통부는 조만간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들 가운데 아직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지 않은 수원 팔달·영통·장안구 등지를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규제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