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투자자, 사모펀드 외면…판매액 12년만에 최대폭 감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비즈=김민지 기자] 개인 투자자들의 사모펀드 가입액이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이후 4개월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에게 팔린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10월말 현재 24조7175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9969억원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07년 12월(-1조976억원) 이후 약 12년 만에 가장 큰 월간 감소 폭이다.

 

월별로 보면 올해 1∼6월에는 매달 5000억원 이상 꾸준히 증가해 6월 말에는 27조258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후 하반기 들어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7월 382억원이 줄어든 것을 시작으로 8월 5893억원, 9월 6839억원 등 매달 감소 폭을 키웠다. 10월말 판매 잔액은 올해 2월 말(23조7085억원)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사모펀드 판매 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차지하는 비중도 대폭 줄었다.

 

개인 투자자의 판매 잔액이 전체 사모펀드 잔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올해 1월 말 7.01%로 2012년 8월 말(7.04%) 이후 6년여 만에 7%를 넘어 5월 말에는 7.25%까지 높아졌으나 10월 말에는 6.27%로 떨어졌다.

 

판매사별로 보면 DLF 사태로 불완전판매 논란의 중심에 선 우리은행과 KEB하나은행의 감소액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은행은 9월 4215억원이 감소한 데 이어 10월에도 2584억원이 줄어 2개월 연속으로 판매사 중 감소액이 가장 컸다. 하나은행도 9월 2694억원, 10월 2394억원이 감소했다. 

 

증권사들은 이 기간 유안타증권(167억원), KB증권(123억원), 신영증권(94억원) 등 일부 회사가 잔액이 늘었다. 하지만 업계 전체 판매 잔액은 2087억원 감소했다.

 

minji@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