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임원 인사 단행…조현아 복귀 무산

(왼쪽부터) 대한항공 사장으로 내정된 우기홍 부사장, 한진 대표로 내정된 노삼석 전무, 한국공항 대표로 내정된 유종석 전무. 사진=한진그룹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한진그룹이 다음달 2일자로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임명하는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경영 복귀 여부를 놓고 큰 관심을 모았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명단에서 빠졌다. 

 

29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승진 인사 규모는 사장 1명, 부사장 3명, 전무 6명으로, 우기홍 부사장이 사장으로, 이승범 전무 등 3명이 부사장으로, 박정우 상무 등 6명이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1962년생인 우 신임 사장은 1987년 대한항공 기획관리실로 입사, 비서실, 그룹 구조조정본부 등을 거쳐 여객사업본부장, 경영전략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한진은 서용원 사장이 퇴임하고 후임으로 현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 노삼석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또 류경표 전무가 부사장으로, 주성균 상무 등 2명이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한국공항은 강영식 사장이 물러나고 현 대한항공 자재부 총괄 유종석 전무가 후임으로 임명됐다.

 

한진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사장 이하 임원 직위체계를 기존 6단계(사장·부사장·전무A·전무B·상무·상무보)에서 4단계(사장·부사장·전무·상무)로 줄여 조직 슬림화를 꾀해 임원수를 20% 이상 감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경우 현재 회장을 포함한 임원 규모가 108명이지만 이번 인사와 직위체계 개편으로 29명(사임 18명, 그룹사 전·출입 11명)이 줄어 79명이 됐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주력사업의 수익성과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세계적인 수송물류기업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인사 명단에 조현아 전 부사장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일선에서 물러났으나 3년 4개월 뒤인 작년 3월 그룹 계열사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으로 복귀했다.

 

하지만 복귀한지 보름여만인 작년 4월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물컵 갑질' 사건이 세간에 알려지며 여론의 질타가 잇따르자 결국 또다시 모든 직책을 내려놨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