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새주인, 애경·현대산업개발·KCGI '3파전'

아시아나 항공기. 사진=연합뉴스

 

[세계파이낸스=장영일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새주인을 찾는 매각 본입찰이 7일 마감됐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마감 결과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 KCGI 등 3곳을 주축으로 하는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SK, GS 등 대기업은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애경그룹은 스톤브릿지와 현대산업개발은 미래에셋, KCGI는 뱅커스트릿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도 함께 '통매각' 한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와 자회사 경영권을 넘긴다.

 

시장에서는 아시아나 인수 가격을 대략 1조5000억∼2조원 안팎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7조원이 넘는 부채를 떠안아야 하고 항공기 노후화 등에 따라 추가로 적지 않은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 등이 부담 요인으로 꼽힌다.

 

금호는 앞으로 1∼2주간 심사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이후 실사·협의 등을 거쳐 내달 주식매매계약 체결까지 모두 마쳐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jyi7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